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임상영역에서 성차의학', 영문 교과서로 출판돼

기사승인 2024.07.03  10:38:35

공유
default_news_ad1

- 분당서울대병원 김나영 교수 주도로 출판된 국문 교과서, 학술적 가치 인정받아...스프링거에서 출간돼

▲ Sex&Gender-Specific Medicine in Clinical Areas 책 표지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김나영 교수 주도로 국내 35명의 의학자와 의학한림원, 한국과학기술젠더혁신센터가 힘을 합쳐 출판한 한글 저서 '임상영역에서의 성차의학'(도서출판 대한의학)이 그 학술적 가치를 인정받아 최근 저명 출판사 '스프링거(Springer)'를 통해 영문 교과서 'Sex/Gender-Specific Medicine in Clinical Areas'로 출판됐다.

성차의학(Sex/Gender-Specific Medicine)은 호르몬, 유전자 등에 의한 성(sex)과 사회문화적 성(gender)을 아우르는 종합적인 관점에서 성별에 따른 질환 발현의 차이를 연구하는 분야로, 미래 의학의 핵심으로 꼽히는 정밀의료의 실현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김나영 교수

국내 최초로 분당서울대병원에 설립된 성차의학연구소의 초대 소장을 맡은 김나영 교수는 이러한 성차의학의 권위자로, 2022년 자신의 전문 분야인 소화기 질환에서 발견된 성차를 체계화한 '소화기질환에서의 성차의학'을 국문 교과서로 발간했으며, 이후 해당 도서가 스프링거에서 영문판으로도 나오며 많은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이후 김 교수는 소화기 질환을 넘어 의학 전반에서 나타난 성차를 폭넓게 다루기 위해 국내 34명의 의학자 및 의학한림원, 한국과학기술젠더혁신센터와 협력해 '임상영역에서의 성차의학'을 출판했으며, 이는 국내에서 성차의학이 큰 주목을 받는 계기가 됐다.

성차의학 분야의 연구를 앞서 시작했던 미국, 독일 등 국가조차도 임상영역 전반에서 성차의학을 체계화한 교과서가 없었던 만큼, 김 교수는 이를 영문으로도 발간하고자 지난 2년간 이비인후과, 안과, 피부과, 신경과 질환을 추가하고 보완하는 작업을 거쳤으며, 세계적 출판사로 꼽히는 '스프링거(Springer)'를 통해 이번 영문판 'Sex/Gender-Specific Medicine in Clinical Areas' 교과서를 출판하게 됐다.

도서는 김나영 교수의 분야인 소화기질환은 물론, ▲심혈관질환 ▲호흡기질환 ▲내분비대사질환 ▲류마티스질환 ▲감염질환 ▲소아정형외과(뇌성마비)질환 ▲외과질환 ▲정신과 및 신경과질환 ▲재활의학질환 ▲응급의학질환 ▲마취통증의학질환 ▲치과질환 ▲이비인후과질환 ▲피부과질환 ▲안과질환 ▲알츠하이머 치매 ▲혈관성 치매 ▲불면증 등 광범위한 임상 분야 전반에서의 성차를 체계적으로 집대성해 성차의학에 입문하고자 하는 전 세계 연구자들에게 좋은 지침서로써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나영 교수는 "오랫동안 현대의학에서 간과돼 오던 '성별 차이'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하는 것부터가 진정한 정밀의학을 실현하기 위한 첫걸음"이라며, "이번 영문 교과서 발간이 세계적으로 성차의학이 의학 전 분야로 확대되고 발전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출판된 도서는 스프링거 공식 홈페이지(https://link.springer.com/book/10.1007/978-981-97-0130-8) 및 온라인 서점에서 구매할 수 있다. 

정재영 기자 medical_hub@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미디어&플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