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명지병원 조형래 교수, 'KSA 학술상' 수상

기사승인 2022.11.24  11:04:04

공유
default_news_ad1

- Protector 후두마스크 기도유지기와 아산화질소 사용 관련 연구 성과 인정받아

▲ 명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조형래 교수

명지병원(병원장 김진구) 마취통증의학과 조형래 교수가 '2022 아시아-오세아니아 마취통증의학과 학술대회(AACA: Asian Australasian Congress of Anesthesiologists)'에서 'KSA 학술상'을 받았다.

'2022 AACA'는 전 세계 45개국이 참여, 4년 주기로 아시아와 오세아니아를 순회하며 개최되는 마취통증의학 분야 최고 권위의 학술대회다.

조형래 교수는 지난 10일부터 13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 이번 학술대회에서 '전신마취 시 아산화질소 사용에 따른 Protector 후두마스크 기도유지기의 기낭 내 압력과 수술 후 인후두 합병증의 비교(Comparison of Intracuff Pressure and Postoperative Sore Throat Following Use of Laryngeal Mask Airway Protector With or Without Nitrous Oxide Anesthesia)'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 결과 전신마취 시 아산화질소를 보조마취제로 사용한 경우, 공기에 비해 Protector 후두마스크 기도유지기의 기낭압을 더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신마취 시 사용되는 Protector 후두마스크 기도유지기와 아산화질소와의 관련 연구는 이번이 처음으로, 수술 후유증 및 합병증 예방을 위해 적정 기낭 용량을 제시한데 그 의미가 있다.

'후두마스크 기도유지기'는 전신마취 시 기도 확보 및 유지를 위해 자주 사용되는 장치로, 기관 내 삽관에 비해 빠르고 안전하지만 장시간 사용은 불가능하다.

또 후두마스크 기도유지기의 과도한 기낭(Cuff) 내 압력은 인후통, 소화불량, 삼킴장애, 신경손상 등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전신마취 시 기낭압과 부피 변화에 영향을 주는 요인 파악이 중요하다.

조형래 교수는 "마취과 전문의는 아산화질소를 보조제로 사용하는 전신마취 시, Protector 후두마스크 기도유지기의 기낭압과 함께 부피 변화에 항상 민감해야 한다"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연구를 통해 전신마취 수술의 안전성 향상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조형래 교수는 다양한 임상연구와 의학발전을 위한 노력을 인정받아 지난 2018년 세계 3대 인명사전인 '마르퀴즈 후즈 후(Marquis Who‘s Who in the World)'에 등재된 바 있다.

정재영 기자 medical_hub@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미디어&플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