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울백병원, '닥터앤서 클리닉' 사업에 선정돼

기사승인 2022.06.23  08:38:04

공유
default_news_ad1

- 전북대병원-원광대병원과의 컨소시엄...인공지능 진단 솔루션을 진료현장에 도입 및 평가한다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원장 구호석)은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하 'NIPA')에서 실시한 '닥터앤서 클리닉'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이번에 선정된 공모사업에는 서울백병원을 비롯해 전북대병원(주관기관), 원광대병원이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공모사업은 의료기기로 허가된 인공지능 진단 솔루션을 진료현장에 도입하여 평가하고 성능을 향상시키는 과제로, 서울백병원에서는 암, 심뇌혈관질환, 치매, 뇌전증, 심장질환 등 21개의 인공지능 소프트웨어로 구성된 '닥터앤서'를 도입하게 됐다.

'닥터앤서'는 과기정통부와 NIPA가 2018년부터 3년간 총 488억원(정부 364억원, 민간 124억원)을 투자해 개발한 AI 기반 정밀진단 솔루션으로, 다양한 의료데이터(진단정보, 의료영상, 유전체정보, 생활패턴 등)를 연계·분석해 개인 특성에 맞춘 질병 예측·진단·치료를 지원한다.

서울백병원 AI 빅데이터센터 소장 이영 교수(정형외과)는 "도심에 위치한 서울백병원에서 의료 인공지능을 통한 진료 혁신을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백병원 구호석 원장은 "치료중심에서 예방중심으로 변화하는 헬스케어 패러다임에 서울백병원이 선도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정재영 기자 medical_hub@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미디어&플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