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연세의료원-㈜에스디에이에이, AI 전원 플랫폼 개발 협약

기사승인 2021.06.23  08:53:02

공유
default_news_ad1

연세의료원이 ㈜에스디에이에이와 병원 전원 환자를 위한 AI 기반 전원 시스템을 구축한다.

연세의료원은 22일 종합관 의료원장실 회의실에서 ㈜에스디에이에이와 디지털 전원 시스템 개발 업무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윤동섭 연세의료원장, 이봉규 ㈜에스디에이에이 대표이사, 이강영 연세의료원 기획조정실장, 정현수 세브란스병원 응급진료센터 소장 등이 참석했다.

㈜에스디에이에이는 연세대학교 정보대학원 이봉규 교수가 교원 창업한 기업으로 의료와 금융, SOC 분야 등에 빅데이터 분석과 AI 솔루션을 제공하는 회사다.

이번 MOU는 세브란스병원 응급진료센터 전원 시스템에 ㈜에스디에이에이의 AI 기반 정보처리 기술을 활용해 환자 안전을 제고하는 전원 서비스 개발을 위해 마련됐다.

두 기관은 이번 협약에 따라 ▲AI음성인식기술 기반 디지털 전원 시스템 개발 ▲사설 구급차 이송 중 발생하는 환자 정보 공유를 통한 연속적인 응급의료 서비스 제공 ▲지역사회 병원 간의 합리적인 응급 전원체계 구축 등에 협력하게 된다.

연세의료원은 이번 협약으로 이송, 회송 등 전원 단계에서 환자 정보를 AI 기술로 분석할 수 있는 디지털 전원 플랫폼을 마련해 안전한 환자 이송은 물론 지역사회 병원 간의 전원 정보 공유로 디지털 보건 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윤동섭 연세의료원장은 “정보통신기술(ICT)과 빅데이터는 디지털 헬스로 대변되는 미래 의료의 핵심 요소”라며 “환자들이 체감할 수 있는 안전하고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병원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에 계속해서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봉규 ㈜에스디에이에이 대표는 “빅데이터 분석과 AI 솔루션은 환자 진료 업무의 효율을 높일 수 있는 중요한 기술”이라며 “연세의료원과 지속적으로 협업해 선진 의료 시스템 구축에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김성규 기자 medical_hub@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미디어&플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