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연세의료원-아보메드, 공동연구 및 기술이전 계약

기사승인 2021.06.22  16:47:47

공유
default_news_ad1

- 희귀질환 및 만성질환 치료제 개발 협력키로

연세의료원(의료원장 윤동섭)과 바이오 벤처기업 아보메드(대표 박교진, 임원빈)가 22일 희귀질환 및 난치성질환 치료제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 및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을 통해, 연세의료원과 연세대 약학대학 교수팀은 희귀질환 및 난치성질환 치료제 개발을 위한 선도 및 후보물질을 발굴하고, 아보메드는 연구 결과물에 대해 개발·생산·판매를 진행할 예정이다.

연세의료원은 지난 수년간 이비인후과, 심장내과, 호흡기내과, 비뇨의학과 등의 의료진들이 참여해 다양한 질환에서 펜드린 단백질의 역할을 규명하는 연구를 진행해 왔다.

최근 급성 폐 손상·급성 호흡부전증후군, 유전성 난청 희귀질환 등에서 펜드린 단백 조절제의 효능을 동물 모델에서 입증한 바 있다.

아보메드는 세계 시장을 무대로 희귀 난치성 질환 분야의 신약 연구개발에 주력하고 있는 바이오 기업이며, 일동제약 등과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총 12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이날 계약식에는 윤동섭 연세의료원장, 최재영 연세의료원 의과학연구처장 겸 의료원 산학협력단장, 한균희 연세대 약학대학장과 박교진·임원빈 아보메드 공동대표, 회사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최재영 의과학연구처장은 “이번 아보메드와의 공동연구 및 기술이전 계약이 환자들에게 꼭 필요한 치료제 개발에 한 걸음 더 나아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교진 아보메드 대표는 “탄탄한 글로벌 네트워크 및 개발 역량을 갖춘 아보메드가 우수한 연구진을 갖춘 연세의료원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신약개발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헬스미디어 medical_hub@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미디어&플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