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복지부, '코로나 블루' 자살예방상담 강화

기사승인 2021.05.04  08:57:42

공유
default_news_ad1

- 자살예방상담전화(1393) 인력확충 및 자원봉사센터 연장 운영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는 코로나19 상황에서 보다 촘촘한 자살예방상담을 위해 자살예방상담전화(1393) 인력을 확충하고, 자살예방상담전화 자원봉사센터(이하 1393 자원봉사센터) 운영을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자살예방상담전화(1393)은 정보제공과 함께 위기상담을 통한 정신건강·복지서비스 연계를 위해 ‘18년부터 보건복지상담센터 내 운영 중인 전문상담 체계로, 현재 26명에서 하반기에 31명을 추가 고용하여 총 57명으로 상담인력을 증원할 계획이다.

1393 자원봉사센터는 코로나19로 급증한 상담전화량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 11월부터 기존의 자살예방상담전화(1393)를 보완하여 긴급 운영 중이었으며, 코로나19가 장기화되고 있고 상담건수가 계속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하여 당초 3월 말까지 운영 예정이던 자원봉사센터 운영을 연말까지 연장한다.

현재, 1393 자원봉사센터 운영이 시작된 이후 상담 응대율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9월 29.4%이던 응대율은 10월 55.7%를 거쳐 12월 최대 79.5%로 증가하였으며 이후에도 월평균 70%대의 응대율을 유지하고 있다.

2020년에는 코로나19 상황에도 코로나 우울 심리지원, 자살예방상담전화 확충 등 적극적인 정책 대응을 통해 자살사망자 수는 다소 감소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보건복지부 염민섭 정신건강정책관은 “이번 자살예방상담 강화조치가 사회적 거리두기 지속으로 고립감, 우울감으로 극단적 선택을 고민하는 분들께 희망을 되찾아주길 바란다”라고 말하며, 또한 “앞으로 기존의 자살예방상담전화(1393) 내 적정인력배치, 자원봉사센터 내 정신건강전문요원 등 전문자원봉사자분들을 적극 배치하여 상담의 질 관리 강화에도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김성규 기자 medical_hub@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미디어&플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