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엠디헬스케어-한국콜마홀딩스, 라이선스 계약 체결

기사승인 2020.12.08  08:58:30

공유
default_news_ad1

- "마이크로바이옴 세포외소포를 이용한 혁신 신약 개발 나선다"

마이크로바이옴 대사물질을 기반으로 정밀의료를 추구하는 ㈜엠디헬스케어가 한국콜마홀딩스(주)와 마이크로바이옴 세포외소포를 이용한 혁신 신약 개발에 나선다.

㈜엠디헬스케어(대표이사 김윤근)는 7일 한국콜마 종합기술원 (서울 서초구)에서 한국콜마홀딩스(주)와 마이크로바이옴 세포외소포를 이용한 염증질환 및 암 치료제 공동 개발과 독점적 상업화에 관한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 

㈜엠디헬스케어는 이번 계약을 통해 반환의무가 없는 계약금을 포함하여 임상개발, 허가, 상업화에 따른 기술이전료 및 매출액에 대한 일정 비율의 로열티를 받게 된다. 

또한 한국콜마홀딩스(주))가 제3자 기술이전을 하는 경우 사전 합의된 비율대로 양사간 수익을 분배하게 된다.

이번에 ㈜엠디헬스케어가 라이선스 아웃하는 파이프라인은 암과 염증질환 치료 신약개발을 목적으로 대표적인 유익균인 락토바실러스에서 분리한 세포외소포(extracellular vesicle, EV)로, ㈜엠디헬스케어가 독자적으로 발굴한 혁신 물질이다. 

한국콜마홀딩스㈜는 이번 계약으로 마이크로바이옴 유래 세포외소포 물질과 관련해 대한민국, 중국, 일본 등을 포함한 아시아 지역에서 엠디헬스케어가 보유한 특허(등록번호:10-2098067, PCT/KR2019/010267)의 전용 실시권을 독점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권리를 확보했다. 

양사는 이 물질을 활용해 코로나바이러스와 같은 호흡기 바이러스에 의해 발생하는 폐렴, 천식, 염증성 장염 등의 염증질환 및 폐암, 대장암, 간암 등과 같은 난치성 암 치료제를 개발할 계획이다.

건강을 위해 우리가 섭취하는 프로바이오틱스는 균 자체를 섭취하는 것으로서 직접적으로 우리 몸에 작용하기보다는 장에서 세포외소포를 분비하여 이를 통해 효능을 나타내기 때문에 프로바이오틱스를 의약품으로 개발하는 데에는 많은 어려움이 존재한다. 

반면, 마이크로바이옴 세포외소포를 직접 활용하는 경우에는 세포외소포가 장 점막을 통과하여 직접 우리 몸의 세포에 흡수되어 약리작용을 나타내고, 체외에서 대량으로 유익균을 배양하여 쉽게 세포외소포를 분리하여 사용할 수 있는 장점으로 인해 최근 주목받고 있다.

한국콜마홀딩스(주)가 ㈜엠디헬스케어로부터 이전받은 마이크로바이옴 유래 세포외소포는 우리 몸에 흡수되어 핵심적인 면역기능과 대사기능을 수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몸을 순환하는 유익균과 유해균 유래 세포외소포의 밸런스가 건강과 질병을 결정하는 주요 요인으로 주목받으면서 ㈜엠디헬스케어와 한국콜마홀딩스(주)는 마이크로바이옴 유래 세포외소포를 활용해 의약품 개발에 착수했다. 

㈜엠디헬스케어는 마이크로바이옴 관련 생명과학기술, 세포외소포 관련 나노기술, 인공지능과 같은 지능기술을 융합하여 정밀의료 제품을 개발하고 있는 바이오벤처 기업이다.

㈜엠디헬스케어는 독자적으로 구축한 정밀의료 플랫폼 (MD NanoBiomeTM)을 기반으로 암, 염증질환, 뇌질환, 대사-심혈관질환 등의 난치성 질병을 치료하는 혁신 신약 파이프라인을 다수 확보하였다.

또한 소변으로 배설되는 세포외소포 마이크로바이옴 정보를 NGS (next generation sequencing) 검사를 통해 분석하여 폐암, 간암, 췌장암, 위암, 대장암, 유방암, 난소암, 방광암 등의 고형암을 동시에 진단하는 디지털 체외진단 인공지능 소프트웨어에 대해 내부 임상적 성능시험을 완료하였다. 

㈜엠디헬스케어는 마이크로바이옴, 세포외소포, 인공지능기술을 융합하여 정밀의료를 구현하기 위한 핵심기술을 다수 보유하고 있는데, 현재까지 보유한 지식재산권은 국내 64건, 미국 유럽을 포함한 해외특허 15건 등 총 79건에 달한다.

특히, 이번 라이선스 계약을 실시한 락토바실러스 세포외소포 특허 이외에도 60여 종의 세포외소포 치료제에 대한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글로벌 의약품, 화장품, 건강기능식품 연구개발 및 제조 전문 기업인 한국콜마는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사업 경쟁력을 더욱 키우고 있다.

이 중 의약품 분야는 HK inno.N(당시 CJ헬스케어)을 인수하여 신약개발 플랫폼을 강화했으며, 건강기능식품 분야는 콜마비앤에이치를 중심으로 국내뿐만 아니라 중국에 생산기지를 구축하며 글로벌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엠디헬스케어 김윤근 대표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한국콜마홀딩스㈜와 공동으로 지속적인 기술향상 및 적극적인 사업개발을 통해 바이오 신약을 선보일 계획"이라며 "21세기 고령화시대에 여러 난치성 질환에 대해서도 신약 개발을 가속화하여 바이오산업의 지속적인 성장의 틀을 마련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한국콜마홀딩스(주) 김병묵 대표는 "최근 학계, 산업계에서 주목하고 있는 마이크로바이옴 기술을 활용해 유망 마이크로바이옴 연구 선도기업인 ㈜엠디헬스케어와 혁신적인 의약품을 개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경수 기자 nalssandole@gmail.com

<저작권자 © 헬스미디어&플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